아직도 오타에 허덕이는 그대에게

 

대부분의 스마트폰이 터치로 작동하는 가상 키보드를 사용한다. 문자를 입력할 때 화면에 키보드가 나타나고 자판을 터치해서 입력하는 방식 말이다. 그런데 여기에 치명적인 단점이 하나 있다. 다들 써봐서 알겠지만 이게 오타가 장난 아니다.

하도 오타가 나니까 ‘이빈다’나 ‘뭥미’ ‘고나리’처럼 아예 채팅 용어로 굳어지는 경우도 있다. 덕분에 진땀 나는 일도 많이 일어난다. 물론 진지한 상황이거나 싸움 직전까지 가다가도 웃음을 터트리기도 하지만. 한참 잘 되던 소개팅녀와 오타 하나 때문에 연락이 끊기거나 친구 사이에 오해를 빚어 어색한 사이가 되기도 한다. 실제로 그런 일을 겪어본 당사자로서 한마디 하자면…아, 다시 떠올리기도 싫다.

특히 다른 스마트폰을 쓰다가 아이폰으로 넘어오는 이들의 불만이 장난 아니다. 뭐, 아이폰만 5년째 쓰고 있는 나도 오타의 늪에서 벗어나질 못했으니 딱히 할 말은 없다. 그냥 오타 없는 스마트폰을 쓰라고 하는 수밖에. 사실 오타 없는 스마트폰 하면 블랙베리가 갑이다. 자판은 좀 작지만 쿼티 키보드가 달려 있어 속도도 빠르고 오타율도 아주 낮다. 딴 건 몰라도 그건 인정. 그런데 그렇다고 블랙베리를 쓰기는 좀…

 

468bd3a4d151f99dc92d73e2bba3d5d1

 

올해 CES였나? 아이폰을 블랙베리처럼 쓸 수 있는 케이스가 첫선을 보였다. 솔로매트릭스의 스파이크(Spike). 케이스에 진짜 키보드가 달려 있다. 자판을 아이폰 가상 키보드에 딱 맞게 배치해 버튼을 누르면 가상 키보드가 눌리는 방식이다.

블루투스를 연결하지 않아도 되고 외부 전원도 필요 없다. 물론 장갑을 껴도 된다. 전체적인 아이폰 형태를 유지하면서 타이핑 성능을 높이도록 만드는 데 주력했다는 게 제조사의 설명이다. 개발기간도 2년 이상 걸렸다고.

 

 

2가지 형태가 있는데 스파이크1은 오른쪽에 힌지가 달려있어 평소에는 뒤로 접었다가 필요할 때만 앞으로 돌려쓰도록 제작했다. 스파이크2는 아랫부분을 아예 빼서 돌리는 구조다. 아직 정식 출시 전이며 킥스타터에서 사전 주문할 수 있다.

 

typo-keyboard-iphone

 

하나 더 있다. 아메리칸아이돌 MC인 라이언 시크레스트와 또 다른 창업자가 만들고 있는 타이포키보드는 아이폰 화면을 가리지 않고 아래쪽에 자판을 배치했다. 아이폰과는 블루투스로 연결한다.

화면의 40%를 가리는 가상 키보드가 없어지니 화면을 넓게 보면서 바로 타이핑할 수 있는 게 최대 강점이다. 물론 홈 버튼을 가리긴 하지만 키보드 오른쪽 아래 홈 버튼이 따로 있으니 불편은 없을 듯. 아이폰5와 5S에 끼울 수 있으며 내년 1월에 열리는 CES2014에서 처음 선보일 예정이다. 가격은 약 99달러.

 

 




Comment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