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앱스토어, 2013년에 100억 달러 이상 팔았다

 

2013년 한 해 동안 애플 앱스토어 총 판매 금액이 100억 달러를 넘겼다. 한화로 10조 원이 넘는 금액으로 1월 7일(현지시간) 애플이 직접 밝힌 내용이다. 눈에 띄는 부분은 12월 한 달 동안 10억 달러 이상 판매되었다는 점이다. 다운로드 건수만 30억 개가 넘는다. 이는 역사상 가장 많은 다운로드 건수를 기록한 달인 셈이다. 애플이 지금까지 개발자에게 지급한 금액은 150억 달러가 넘었다.

애플 인터넷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부문 수석 부사장 에디 큐(Eddy Cue)는 “2013년을 앱스토어 역사상 최고의 한 해로 만들어준 고객에게 감사드린다”며 “2014년에 개발자들이 선보일 앱들이 벌써부터 기대된다”고 말했다.

 

apps02

 

2013년에는 캔디 크러쉬 사가, 퍼즐 앤 드래곤, 마인크레프트, 퀴즈업, 클럼시 닌자 등이 가장 큰 성공을 거둔 앱으로 애플은 꼽았다. 이들 대부분은 글로벌 개발사에서 만든 것들이다. 2014년에 주목해야 할 개발자에 대한 언급도 있었는데, Duolingo(미국), Simogo(스웨덴), Frogmind(영국), Plain Vanilla Corp(아이슬란드), Atypical Games(루마니아), Lemonista(중국), BASE(일본) 및 Savage Interactive(호주) 등이다.

현재 앱스토어는 155여 개국에서 이용할 수 있다. 100만 개 이상의 앱이 등록되어 있으며, 이 중 50만 개 이상이 아이패드 전용이다.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 스토어의 매출 점유율은 어느 정도일까? 출하량만으로는 2013년 3분기에 안드로이드가 80%를 넘긴 상태다. 여러 제조사에서 안드로이드 기기를 제조하는 만큼 출하량이 압도적으로 많다. 그렇지만, 매출 점유율은 애플 앱스토어 63%, 구글 플레이 스토어 37%로 조사됐다. 이는 2013년 12월 앱 전문 분석업체인 디스티모가 발표한 자료다.

iOS 기기보다 더 많은 안드로이드 기기가 깔렸지만, 앱스토어를 이용하는 고객이 훨씬 많은 돈을 쓰고 있다는 이야기다. 모바일 앱이 더는 블루오션이 아니지만, 여전히 구글 플레이 스토어보다 애플 앱스토어가 개발자에겐 더 매력적인 시장임은 분명해 보인다.

 




Comment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