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 페라리에서 만나

 

애플이 스마트카 시장에 본격적인 출사표를 던진다. 스위스 제네바 모터쇼에서 차량용 아이폰 제어 소프트웨어인 ‘카플레이(carplay)’를 공개하는 것. 개인적으론 이 직관적이고 군더더기없는 네이밍부터 칭찬하고 싶다.

카플레이는 애플의 음성인식 서비스인 ‘시리’를 기반으로 작동하며, 운전 중에도 안전하게 아이폰을 조작하고 제어할 수 있는 일종의 핸즈프리다. 애플 역시 이 기능을 ‘아이즈프리(eyes-free)’로 명명했다.

 

apple-carplay2

 

쉽게 말해 카플레이를 지원하는 차량을 아이폰과 연결하면, 시리를 이용해 전화를 걸고 문자메시지를 확인하거나 음악을 재생하는 일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기존에 시리를 통해 수행할 수 있었던 작업은 대부분 이용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된다.

 

apple-carplay3

 

차량에서 작동하는 소프트웨어니, 지도 앱과 실시간 길안내 서비스를 빼놓을 수 없겠다. 아이폰과 지도 앱을 연동해 경로와 교통상황을 안내하는 내비게이션으로 활용할 수 있고, 스포티파이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도 지원한다고. 차량에 터치스크린이 있는 경우에는 화면을 통해 카플레이를 제어할 수도 있다.

그러니까 ‘아이즈프리’의 개념과 ‘iOS in the car’의 개념을 합친 하나의 브랜드로서 ‘카플레이’를 이해하면 되는 것. 페라리와 메르세데스-벤츠, 볼보는 우선적으로 이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잇따라 BMW, 혼다, 현대, 기아, 재규어 등의 브랜드도 iOS 진영에 합류할 예정.

 

apple-carplay1

 

현재 카플레이는 팟캐스트, 비츠 라디오 등의 앱을 지원하며 향후 더 많은 앱을 지원할 예정이다. 카플레이를 구현할 수 있는 제품은 아이폰5, 아이폰5C, 아이폰5S의 세 가지.

꿈꾸는 세상이 한 발 더 다가왔다는 느낌이다. 상상만 해도 짜릿하다. 페라리에 올라탔는데 시리가 날씨와 차 상태, 일정을 말해주고, 목적지까지 안내를 시작하는 것이다. 마치 아이언맨의 자비스처럼!

 




1 Comment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