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용 스토리지도 썬더볼트로…’마이 패스포트 프로’ 써보니

 

썬더볼트는 애플과 인텔이 함께 만든 입출력 인터페이스로 10Gbit/s의 고속 대역폭, 디스플레이포트, 데이터 체인 등의 기능을 지니고 있다. USB처럼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HDMI처럼 영상 신호도 전송할 수 있다. 2011년에 발표된 썬더볼트는 애플이 적극적으로 도입해 현재는 맥북프로, 아이맥, 맥 프로 등에 기본 설치되어 있다. 인텔의 합작품이기에 윈도우 진영에도 쓰인다. 하지만 이를 도입한 제품을 찾기는 쉽지 않다.

액티브 X로 범벅된 인터넷 환경 탓에 맥은 국내서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아쉬운 부분인데, 그런 탓에 썬더볼트 관련 제품도 덩달아 찾기 쉽지 않다. 이런 상황임에도 국내에 맥관련 제품을 내놓은 곳이 WD다. 외장 저장장치인 ‘마이 북 썬더볼트 듀오’를 내놓바 있고, 최근에는 휴대용 스토리지인 ‘마이 패스포트 프로(My Passport Pro)’를 국내에 출시했다. 어떤 제품인지 사용해 봤다.

 

DSC_5413

 

처음 내놓은 휴대용 썬더볼트 제품

마이 패스포트 프로는 WD가 세 번째로 썬더볼트를 채용한 제품이며, 휴대용에는 처음이다. 지금껏 3.5인치 HDD를 사용한 데스크톱 외장 스토리지를 내놓았는데, 이번에는 2.5인치 HDD를 사용해 휴대할 수 있게끔 했다. 3.5인치 제품은 별도의 전원 공급 장치가 필요했지만, 이놈은 휴대용 제품답게 썬더볼트 자체 버스 파워를 사용해 별도의 전원 공급 장치가 필요치 않다. 한마디로 썬더볼트에 연결해서 쓰면 된다.

HDD는 2개를 넣었다. 과거보다 HDD의 읽고/쓰기 속도는 아주 빨라졌다고 볼 수 있지만, 최근 SSD의 등장으로 초라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WD는 HDD 2개로 레이드 0을 구성해 기존보다 2배 이상 읽기, 쓰기 속도를 구현했다. 레이드 0은 2개의 HDD에서 동시에 데이터를 읽고, 쓰기를 하게 해준다. 예를 들어 2GB의 데이터를 복사하는 데 30초가 걸린다면, 레이드 0에서는 1GB씩 동시에 복사하기 때문에 절반인 15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DSC_5410

 

직접 속도 테스트해보니

먼저 벤치마크 앱으로 속도 측정을 해봤다. 쓰기 210.6MB/s, 읽기 217.2MB/s가 나온다.

 

Screen Shot 2014-05-15 at 오전 8.49.03 copy copy

 

직접 파일을 복사해봤다. 10.64GB의 파일을 복사하는 데 걸린 시간은 정확히 47.81초. 환산해 보니 227.9MB/s로 계산된다. SSD 경우 빠르면 500MB/s를 넘는 것도 있는데, 대략 절반 정도의 속도다. 요즘처럼 멀티미디어의 용량이 커지는 상황에서 10GB의 데이터를 옮기는 데 1분도 걸리지 않는다는 점은 환영할 만한 일이다.

 

안정성은 괜찮을까?

HDD 2개로 레이드 0을 구성하면 단점도 생긴다. 일단 2개가 쓰이니 1개일 때보다 발열이 심할 수밖에 없다. 발열의 HDD의 수명에는 영향을 끼치는 부분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마이 패스포트 프로에는 냉각팬이 내장되어 있다.

 

DSC_5411

 

레이드는 1과 0 등으로 쓸 수 있는데, 0으로 구성하면 속도는 빠르지만 하나의 HDD만 문제가 생겨도 저장된 데이터는 쓸 수 없다. 1개를 내장한 제품보다 안정성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는 얘기다. WD측은 10년 제작 경험과 기술력 바탕으로 사전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충분히 안정하다는 것을 보장할 수 있다고 말한다.

 

아쉬운 점

마이 패스포트 프로는 2TB와 4TB 2종류가 판매된다. 가격은 각각 49만 원, 69만 원이다. 썬더볼트가 사용되었기 때문에 가격 상승 요인이 있기는 하지만, USB 3.0을 채용해 비슷한 속도를 내는 경쟁사 4TB 제품이 39만 9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단지 썬더볼트 때문에 30만 원가량의 돈을 더 낼 이유가 있을까?

게다가 휴대성이 중요한 외장 저장장치이기에 크기가 중요한 법인데, 마이 패스포트 프로는 상당히 묵직하다. 4TB 제품의 크기는 143.4 x 88.5 x 44.2 mm이며, 경쟁사 제품은 116.9 x 82.5 x 22.4mm다. 크기도 약간 큰 편일뿐만 아니라, 두께는 대략 2배 정도 차이가 난다.

 

국내 판매

 

DSC_5407

 

국내는 글로벌에서 맥이 가장 안 팔리는 지역 중의 하나다. 액티브 X로 도배된 국내의 웹 환경 덕에 맥 쓰기가 어려워서 사용자 증가는 더디다. 그런 만큼 썬더볼트 전용 제품인 마이 패스포트 프로의 국내 판매량은 어둡기만 하다.

WD측도 많이 팔리지 않을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출시했다. 다양한 제품군을 소비자에게 선보이는 데 더 큰 의의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2 Comments

  1. -_-;; June 30, 2014 at 02:10

    엄청난 팬소음을 감당할 수 있다면 권합니다. 이 팬 소음이 매우 날카롭고 높아서 신경이 거슬리는 “악성 소음”이라는 것이 문제입니다.

    그 외에는 굉장히 좋습니다. 엄청나게 빠르네요.
    다만, 동일한 드라이브 두 개를 한 맥에 붙이니 맥이 다운되네요. 하나만 붙일 수 있습니다. 레이드 때문인 것 같군요.

  2. -_-;; June 30, 2014 at 02:20

    아, 처음에는 소음 모를 수 있습니다. 팬이 2단계로 도는데 1단계에서는 괜찮거든요.
    그런데, 한번 2단계로 들어가면 비행기 이륙합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