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티나 맥북프로 리프레쉬, 또다시 가격인하

 

애플이 레티나 맥북프로를 새롭게 내놨다. 인텔 5세대 브로드웰 출시가 지연에 지연을 거듭하다 연말로 출시 계획이 잡혀있다 보니, 이번 레티나 맥북프로에는 작동 속도를 조금 끌어 올린 4세대 프로세서 하스웰 리프레쉬가 쓰였다. 애플이 ARM 기반의 맥용 프로세서를 만들지도 모른다는 소문은 이런 인텔의 불규칙한 출시 일정도 한몫한다.

13인치와 15인치 기본 모델 모두 작동 속도는 0.2GHz 올라갔으며, 13인치 기본형과 15인치 기본형은 램(RAM)이 2배 늘어났다. 13인치는 4GB에서 8GB로, 15인치는 8GB에서 16GB로 업그레이드한 것. 그 외 나머지 사양은 종전과 똑같다. SSD 용량, 외장 그래픽 등 모두 변동 없다. 다만 13인치 모델은 저장 용량을 1TB로 확장하는 옵션이 추가됐다.

하드웨어 사용은 상향했지만, 가격은 오히려 내렸다. 레티나 맥북프로는 처음 출시 후 꾸준히 가격을 내리고 있는데, 먼저 15인치의 경우 기본형은 10만 원, 고급형은 30만 원 낮아졌다. 기본형은 램이 2배로 늘어난 만큼 체감 인하는 10만 원보다 더 크다. 고급형은 처음 출시 가격이 360만 원을 넘었는데, 꾸준한 가격 인하로 이번에 300만 원 아래인 299만 원으로 책정됐다.

눈길을 끄는 건 30만 원 가격 인하다. 미국 애플 홈페이지를 확인해 보니 15인치 모델 기본형은 가격인하가 없고, 고급형인 100달러만 인하됐다. 환율 등 가격 결정에 여러 요건이 작용되긴 하지만, 꽤 큰 폭으로 가격이 내려간 것은 틀림없다.

 

reti02

 

13인치 모델은 기본형은 그대로이지만, 중급형은 5만 원, 고급형은 10만 원 싸졌다. 13인치 모델은 미국 애플 홈페이지에서 확인해 보니 가격 변동이 없다.

 

reti03

 

이외에도 유일하게 레티나를 채용하지 않은 13인치 맥북프로 모델은 12만 원 가격을 내렸다. 사양은 변동 없다.

 




Comment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