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6・6 플러스’가 아이패드 판매량 잠식할까?

 

국내서 태블릿 시장이 자리 잡지 못하는 주된 이유 중의 하나가 대화면 스마트폰인 패블릿 때문이다. 그렇다면 화면이 부쩍 커진 아이폰 6와 6 플러스가 나온 상황에서 아이패드는 영향을 받지 않을까? 이를 짐작할 수 있는 흥미로운 조사 결과를 포켓(pocket)이 11월 26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콘텐츠 이용 변화를 조사한 것.

포켓은 웹페이지를 임시로 저장해 나중에 다시 볼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다. PC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태블릿 전용 앱을 제공해 저장해 놓은 콘텐츠를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게 해준다. 포켓은 이렇게 저장된 200만 개의 기사와 동영상이 오픈되는 것을 분석했다. 아이폰 5/5s 사용자가 아이폰 6/6 플러스로 업그레이드했을 때 어떻게 달라졌는지를 비교한 것이다.

조사 결과는 분명했다. 아이폰 화면이 크면 클수록 아이패드보다 아이폰에서 더 많은 콘텐츠를 소비했다. 아이폰 5s와 아이패드 사용자의 경우 55%, 45%로 거의 비슷하게 콘텐츠를 소비했다. 그런데 아이폰 6에서는 72%, 아이폰 6 플러스에서는 80%까지 콘텐츠 소비 비율이 올라간다. 그만큼 아이패드를 안 쓴다는 이야기다.

 

PKTBlog_iPhone6_v2

 

흥미로운 부분은 콘텐츠 소비에서도 아이폰 6 플러스가 더 많다는 점이다. 아이폰 5s에 비해 아이폰 6 사용자는 33% 더 많이 포켓에 저장된 콘텐츠를 열어봤으며, 아이폰 6 플러스는 무려 65%나 콘텐츠 소비량이 늘었다. 화면이 커짐으로 말미암아 소비자는 더 많은 콘텐츠를 아이폰에서 소비하고 있는 셈이다.

아이폰의 사용량이 늘어난 반면 아이패드에서의 콘텐츠 소비는 오히려 줄었다. 아이폰 6 사용자의 경우 주중에는 19%, 주말에는 27% 더 적게 아이패드로 콘텐츠를 읽었으며, 아이폰 6 플러스 사용자는 주중 31%, 주말 36% 더 적게 아이패드를 활용했다.

포켓은 사람들이 밤 9시 이후 잠들기 전 아이패드의 콘텐츠 소비가 높다고 밝혔다. 대화면 아이폰 덕에 아이패드는 집에서 사용하는 기기가 되어가고 있다.

하나 더 재미있는 부분은 아침 출근 시간대 아이폰 6 플러스 사용자의 콘텐츠 소비가 5, 5s, 6 사용자보다 22% 적게 나왔다는 점이다. 이는 한 손으로 아이폰 6 플러스를 쥐고, 다른 한 손으로 지하철 손잡이를 잡는 것이 어렵기 때문이라고 포켓은 설명했다.

 

DSC_7852

 

스마트폰 화면이 커지면서 태블릿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 포켓의 조사 결과를 보면 아이패드도 이런 상황을 피해가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애플의 실적을 보면 아이패드 판매량은 꾸준히 감소했다. 여기에 화면 크기를 키운 아이폰 6와 6 플러스까지 나왔으니 더 힘겨워질 것은 분명해 보인다. 10인치 이상의 더 큰 아이패드 소문이 나오는 것도 이와는 무관하지 않다.

 




Comment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