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2014년 4분기 스마트폰 판매량 삼성과 공동 1위

 

애플이 스마트폰 판매량에서 삼성과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가 2014년 4분기 출하량을 조사한 결과다. 삼성은 2011년 3분기 1위를 차지한 이후 굳건히 자리를 고수해 왔지만, 더는 보장할 수 없는 상태다. 여전히 아이폰 6와 6 플러스의 인기는 식을 줄 모르기 때문에 1분기에는 애플이 단독 1위로 올라설 가능성이 높다.

 

sa001▲ 자료 출처 : SA

 

판매량은 삼성과 애플 모두 7450만 대다. 점유율은 19.6%를 기록했다. 2013년 4분기만 하더라도 삼성은 8600만 대, 애플은 5100만 대로 격차가 제법 컸다. 하지만 1년이 지난 후 삼성은 1150만 대가 줄었지만, 애플은 오히려 2350만 대 더 팔았다.

아이폰 판매량 증가는 최근 발표한 애플 실적에서 알 수 있듯이 중국의 힘이 컸다. 애플은 국가별 판매량을 공개하지 않기 때문에 정확히 얼마나 팔렸는지 알 수 없지만, 미국보다 더 많은 아이폰을 중국에서 팔아치운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중국은 앞으로도 성장 가능성이 큰 시장이기에 기록 갱신은 시간 문제일 뿐이다.

삼성전자의 4분기 휴대전화 판매량은 9500만 대다.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밝힌 내용인데, 스마트폰 비중은 70% 후반이라고만 할 뿐 정확한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SA의 조사와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4분기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3억 8010만 대다. 전년보다 31% 늘었다. 연간 스마트폰 판매량은 12억 8350만 대로 29.6% 상승했다. 삼성전자는 3억 1720만 대, 애플은 1억 9270만 대를 팔아치웠다.

 




Comment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