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2016년 3월 이벤트] 다시금 한 손으로 쓴다 ‘아이폰 SE’

 

 

불과 3년 전만 하더라도 아이폰은 한 손 사용성을 내세우는 대표적인 스마트폰이었다. 하지만 2년 전 아이폰 6와 6 플러스를 나오면서, 더는 한 손으로 쓸 수 없는 스마트폰이 되었다. 한 손 사용성의 마지노선인 4인치를 넘어 4.7인치와 5.5인치로 화면 크기를 키웠기 때문이다.

애플의 선택은 유효했다. 화면이 커진 아이폰은 출시되자마자 그야말로 불티나게 팔렸다. 인기는 후속작인 아이폰 6s, 6s 플러스까지 이어지는 듯했지만, 2016년도 전망은 그리 밝지는 않다. 이는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 상태에 다다르다 보니 자연스레 따라오는 결과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여기서 애플은 전략적 카드를 꺼낸다. 4인치 아이폰의 부활이다. 스마트폰 시장 트렌드는 이미 대화면으로 기울었음에도 아이폰의 상징이었는 4인치 화면을 다시 시장에 내놓은 것. 제품명은 숫자가 없는 알파벳으로 이루어진 ‘아이폰 SE’.

 

DSC_1231

 

아이폰 SE는 3년 전 제품인 아이폰 5s 계보를 잇는 제품이다. 디자인이 동일한 것. 행사 현장에서 직접 손에 쥐어보고 살펴봐도 아이폰 5s와의 차이점을 찾기 어려웠다. 애플 직원의 이야기로는 모서리 마감 처리와 버튼 크기가 미세하게 변했다고 한다. 이야기를 듣고 모서리를 보니 이전엔 다이아몬드 커팅으로 반짝반짝 빛이 났지만, 아이폰 SE는 무광 처리가 되어 있다.

또 하나 후면의 애플 로고도 아이폰 5s와는 다른 방식이다. 애플은 아이폰 6를 내놓으면서 애플 로고를 음각 기법으로 새겨 넣었는데, 아이폰 SE도 이런 방식을 사용한다. 바디는 알루미늄이지만, 로고는 스테인리스 스틸이다.

 

DSC_1208

DSC_1212

DSC_1220

 

아이폰은 같은 디자인을 2번 사용한다. 3번 사용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애플은 아이폰 SE의 디자인을 아이폰 6가 아닌 5를 사용했다. 아이폰 5, 5s에 이어 SE까지 쓰인 셈이다.

하드웨어는 아이폰 5s에 비해 크게 개선됐다. A9 칩, 1200만 화소 카메라 등을 사용해 CPU와 GPU 성능은 아이폰 6s와 같아졌으며, 라이브 포토 지원, 4k 동영상 촬영 등을 쓸 수 있게 됐다. 터치 ID도 지원하지만, 3D 터치는 적용하지 않았다.

 

DSC_1222

 

지난 2년 동안 4.7인치 아이폰에 익숙해진 상태다. 오랜만에 4인치 아이폰을 손에 쥐어봤는데, 작다는 인상보다는 다시금 돌아가고 싶은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큰 화면의 아이폰도 좋지만, 역시 아이폰은 4인치가 제맛이다.

이 때문일까? 여전히 4인치 아이폰을 고수하는 이가 많다. 재밌는 점은 작년에 팔린 4인치 아이폰이 무려 3000만 대라는 것. 아이폰 SE를 원하는 이가 상당할 거라고 예상할 수 있다. 앞에서 아이폰 SE 카드는 다소 전략적이란 이야기를 했다. 애플이 무작정 4인치 제품을 다시 내놓은 것이 아니란 말.

여기에 3월이라는 시기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아이폰은 하반기에 판매를 시작한다. 그러다 보니 4분기와 1분기 판매량은 많지만, 2분기 3분기 판매량은 내려간다. 신제품에 대한 대기 수요로 인해 판매량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주춤거리는 2분기와 3분기 판매량을 끌어올릴 수 있다.

 

DSC_1226

 

가격은 16GB 399달러, 64GB 499달러다. 지금까지 나온 아이폰 중의 가장 낮은 가격으로 아이폰 SE의 가장 큰 경쟁력이다. 과거 다소 가격을 낮춘 아이폰 5c보다 더 저렴하다. 아이폰 5s 디자인을 활용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볼 수 있다. 새로움은 없었지만, 가격을 무기로 내세운 아이폰 확산 전략. 애플의 영리함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Comment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