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3월 이벤트 후기, 흥미로웠던 5가지

 

지난 3월 애플은 쿠퍼티노 본사에서 스페셜 이벤트를 진행했습니다. 11시간 넘게 비행기를 타고 쿠퍼티노에 도착해, 다음 날 1시간의 짧은 발표를 보고 오후부터 새벽까지 기사만 썼습니다. 그리고 다음 날 아침 일찍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시차 적응은 미쳐 할 틈도 없을 만큼 짧은 일정이었는데요. 몇 번이나 애플 행사를 참석했었지만, 이번 행사는 많은 점이 달랐습니다.

 

봄 이벤트 첫 참가

2009년에는 2번 행사가 진행되었지만, 2012년에는 무려 5번이나 행사를 치를 만큼 애플 스페셜 이벤트는 매년 횟수와 개최 시기가 불규칙했습니다. 하지만 팀 쿡이 CEO가 되고 변화가 생깁니다. 매년 6월 WWDC에서 공개하던 아이폰이 2011년에는 몇 개월 늦춰진 10월에 발표되고, 2012년에는 아이패드 발표를 상반기, 하반기 2번이나 진행합니다.

그리고 2013년부터는 행사가 비교적 일정하게 개최됩니다. 6월 WWDC, 9월 아이폰, 10월 아이패드 순으로 말이죠. 하지만 2015년 3월에 봄 이벤트가 3년 만에 부활하고, 올해도 3월에 행사가 진행됩니다. 어쨌든 최근 몇 년간 애플은 1년에 3번의 행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개최 시기도 비교적 일정한 편입니다. 앞으로는 6월, 9월, 10월 일정이, 3월, 6월, 10월 일정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9월, 10월 연달아 행사를 진행하는 것은 다소 부담스러워 보였는데, 그런 부담을 덜 수 있게 되었습니다.

 

DSC_0618-2 2

 

행사 규모도 제각각인데요. 글로벌로 많은 인원을 초청할 때도 있지만, 3번 중 1번은 작은 규모로 진행되는 편입니다. 이 때는 미국 내 미디어 위주로 초청되며, 여기에 1차 출시국이나 시장 규모가 큰 나라 몇몇이 참석하는 정도입니다. 그러다 보니 한국은 초청을 받는 일이 없었습니다.

지난 3월 이벤트도 작은 규모로 치러졌는데요. 이번에는 뜻밖에 한국도 초청을 받았습니다. 애플 행사를 몇 번이나 참석했지만, 3월 이벤트는 처음이었는데요. 특히 한국의 타운홀 행사 참석 자체가 처음이었습니다. 그런 탓에 이번에는 1차 출시라도 하려나 싶었지만, 아쉽게도 그렇지는 않았네요.

 

인피니트 루프(Infinite Loop) 원

애플 캠퍼스의 본사 건물에는 입구가 총 6개 있습니다. 인피니트 루프 1~6으로 불리는데요. 정면 가운데가 인피니트 루프 원(1)이고, 좌측으로 숫자가 올라갑니다. 타운홀은 인피니트 루프 포(4)랑 가깝습니다. 하지만 입장은 인피니트 루프 원으로 한 후, 다시 인피니트 루프 원으로 나왔습니다.

인피니트 루프 포로 들어갔다면, 애플 본사 내부를 볼 기회가 없게 됩니다. 들어가자마자 바로 오른쪽에 타운홀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인피니트 루프 원으로 입장한 덕에 본사 안을 조금이나마 걸어볼 수 있었습니다.

 

 

 

애플 본사 내에서 사진을 찍다

애플 캠퍼스의 본사 건물 방문은 이번이 3번째입니다. 지난 2번의 방문에서는 건물 내부에서 사진을 찍을 수 없었습니다. 촬영을 엄격히 제한하더군요. 하지만 이번 방문에서는 이동할 수 있는 공간은 한정되어 있기는 했지만, 그 안에서 사진과 동영상 촬영은 모두 허용되었습니다. 소셜 미디어를 고려한 조치라는 게 애플 관계자의 귀띔이었습니다.

 

DSC_0569-2

DSC_0559-3

DSC_0585-3

DSC_0608-2

 

 

가장 아담했던 행사장

타운홀의 크기가 작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직접 들어가 보니 생각보다 훨씬 좁았습니다. 2013년 참석했던 아이패드 에어 행사장인 예바 부에나 아트 센터도 작은 편이었는데, 타운홀은 그보다 더 아담한데요. 지금까지 참석한 애플 이벤트 장소 중에서 가장 자그마합니다.

운 좋게 자리는 중간에 잡을 수 있었는데요. 장비로 니콘 D5와 70-200mm 렌즈를 쓰다 보니, 사진 결과물은 마치 바로 앞에서 찍은 듯하네요.

 

DSC_0766-2

DSC_0923-2

 

 

소셜 미디어를 배려하다

이번 행사에서 가장 눈에 띈 부분은 소셜 미디어를 많이 배려했다는 점입니다. 애플 행사에서는 참석자가 스마트폰을 사용한 스트리밍 방송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허락된 방송 매체만 장비를 들고 입장할 수 있으며, 나머지는 사진 촬영 정도만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소셜 미디어를 통한 라이브를 허용했습니다. 현장에서는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중계를 하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DSC_0657-2

 

앞에서 언급한 본사 내 촬영 허용도 소셜 미디어를 염두에 둔 것이며, 애플이 직접 소셜 미디어용 이미지를 따로 제작해 배포도 했습니다. 여태껏 소셜 미디어를 이렇게 배려한 행사는 처음이었는데요. 아이폰을 만들어 스마트폰 대중화의 문을 열었고, 언제 어디서나 온라인에 접속할 수 있는 스마트폰 덕에 소셜 미디어가 우리 삶 깊숙이 자리 잡게 되었는데요. 그런 소셜 미디어를 애플이 적극적으로 활용할 움직임을 이번 행사에서 감지할 수 있었습니다. 소셜 미디어를 자사 행사와 어떻게 엮을지 파악하기 위한 일종의 테스트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번에는 행사 규모가 작았습니다. 그런 만큼 실전 테스트를 해보기에 부담이 적었습니다. 6월의 WWDC나 하반기 제품 행사가 더 중요하다고 볼 수 있는데, 이때를 대비한 현장 경험이 필요했던 게 아니었을까 싶네요. WWDC 키노트때 소셜 미디어를 어떻게 활용할지 궁금해지네요.

 

Comment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