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DC2016 키노트’ 좀 더 들여다 보기

 

[메이즈] 지난 6월 13일(현지시각) 애플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엄에서 WWDC 2016 키노트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애플은 워치OS, 티비OS, iOS, 맥OS 등 자사의 4개 운영체제에 관해 이야기했다. 2시간 동안 이루어진 키노트는 제법 빠른 속도로 진행되어 다소 숨이 찰 정도였지만, 4개의 운영체제를 한 번에 발표하려다 보니 시간이 다소 부족한 인상이었다.

많은 이야기가 나왔지만, 나오지 않은 이야기도 많다. 발표에서는 다루지 않았지만, 현장에서 알게 된 내용을 정리해 봤다.

 

워치OS 앱 실행 어떻게 빨라졌나?

애플워치에서 앱 실행은 정말 더디다. 특히 한참이나 화면이 뜨지 않는 탓에 앱이 실행될 때까지 손목을 들고 있어야 하다 보니 1년 넘게 애플워치를 쓰는 동안 어느새 앱 실행은 될 수 있으며 피하게 됐다. 워치OS 2를 내놓으면서 네이티브 앱 적용으로 속도가 다소 빨라지는 듯싶었지만, 워치OS 1과 비교해 오십보백보였다.

이 때문에 애플은 워치OS 3에서 앱 실행 속도 개선에 많은 공을 들인다. 앱 핸들 아키텍쳐를 완전히 바꿔 비약적으로 앱 실행 속도를 높인 것. 이를 애플은 ‘인스턴트 론치(Instant Launch)’라고 부른다. 여기엔 2가지 기술이 쓰인다.

 

DSC_1250 copy

 

먼저 즐겨찾는 앱은 메모리에 저장해 불러온다. 앱을 선택했을 때 해당 이미지를 메모리로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 상시 메모리에 상주해 있으므로 좀 더 빠르게 실행할 수 있다. 즐겨찾는 앱은 워치OS 3에 새로 추가된 ‘독’에 저장된 앱을 말한다. 최대 10개까지 앱을 독에 넣을 수 있다.

앱 데이터는 백그라운드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iOS에는 ‘백그라운드 앱 새로고침’이라는 기능이 있다. 사용자가 자주 쓰는 앱을 파악해 자동으로 데이터를 받아와 업데이트해주는 기능이다. 이를 워치OS에 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앱 실행 속도는 빠르더라도 그 안에 데이터를 불러오는 시간이 길면 앱 실행 완료 자체가 느려진다. 이 때문에 워치OS는 일정한 주기를 가지고 백그라운드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백그라운드 업데이트는 지능적인 주기를 가지고 수행되며, 배터리 수명을 고려해 설계됐다. iOS처럼 앱의 사용 빈도 등을 고려해 진행하는 것으로 추측된다. 다만 백그라운드 업데이트는 일정한 주기를 가지기 때문에 상시 최신 데이터가 반영되어 있지 않을 수 있다. 이 경우 앱 실행 시 데이터를 불러와야 하므로 로딩이 잠시 지체될 것으로 보인다.

메모리에 앱을 저장하는 기능은 별다른 개발 없이도 OS단에서 적용이 된다. 하지만 백그라운 업데이트는 API가 제공되며, 별도의 개발이 필요하다.

 

사라진 친구 목록

워치OS 2에는 애플워치의 사이드 버튼을 누르면, 친구 리스트를 불러온다. 이를 통해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디지털 터치를 할 수 있다. 하지만 워치OS 3에서는 사이드 버튼을 누르면 앞에서 언급한 ‘독’이 실행된다. 독은 자주 사용하는 앱을 좀 더 빠르게 찾아서 실행할 수 있도록 즐겨찾기 역할을 해준다.

친구 목록을 만드는 기능은 워치OS 3에서 사라진다. 1년 넘게 애플워치를 사용했지만, 최근에는 사이드 버튼을 눌러 본 기억이 없다. 그만큼 친구 목록의 활용도가 낮다. 사이드 버튼에 별도의 기능을 제공할 만큼 애플은 이 기능을 중요하게 생각했지만, 결국 방향을 바꿨다. 독 기능이 추가되면서, 사라진 것이 하나 더 있다. 한눈에 보기가 그것이다. 앱을 빠르게 실행할 수 있다 보니, 한눈에 보기는 의미가 없어졌다.

 

Untitled-1_copy_AMmR8dT-2

 

 

개발자도 활동 앱의 링 사용한다

애플워치에서 활용도가 가장 높은 기능이 ‘활동(Activity)’ 앱이다. 움직이기, 운동하기, 일어서기 등 3개의 링을 통해 일일 활동량을 체크하고, 동기 부여를 통해 목표를 달성하도록 해주는 기능을 지니고 있다. 워치OS 3는 이런 활동 링을 좀 더 잘 볼 수 있는 워치페이스를 추가했다. 시간을 볼 때마다 링을 볼 수 있으며, 화면을 탭하면 바로 활동 앱이 실행된다.

주목할 부분을 활동 링을 써드파티 앱도 활용할 수 있다는 것. 헬스 앱을 적용해 해당 인프라를 사용하고, 데이터를 인프라에 넣기만 하면 활동 링에 적용된다. 그 외 개발자가 따로 할 일은 없다. 헬스 인프라를 사용하기 때문에 애플워치용 앱이 없어도 활동 링을 사용할 수 있다.

 

맥 오토언락은 왜 애플워치만 지원할까?

OS X에서 이름이 변경된 맥OS(macOS)에는 ‘오토언락’ 기능이 추가된다. 맥에서 가장 귀찮은 일 중의 하나가 잠금화면에서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것이다. 그런데 맥OS 시에라에는 애플워치가 가까이 있으면, 비밀번호 입력 과정 없이 잠금화면을 해제해 준다.

 

Untitled-1_copy

 

이때 사용되는 기술이 ‘타임 앤 플라이트’다. 타임 앤 플라이트는 무선 시그널이 주고받는 시간을 계산해 디바이스 간 거리를 파악해 주는 기술이다. 와이파이, 블루투스를 모두 사용하며, 맥과 애플워치가 직접 신호를 주고 받기 때문에 아이폰 유무와 상관없이 작동한다. 거리는 3m보다 조금 더 가까워야 한다.

아이폰을 지원하지 않는 이유는 터치 ID로 추가 인증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애플워치는 손목에 착용하는 순간 사용자 인증이 완료된 상태라 별다른 인증 과정을 거칠 필요가 없다. 다만 직접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것보다 아이폰 터치 ID 인증이 더 간편하므로 애플워치를 쓰지 않는 아이폰 사용자에게는 아쉬운 부분이 아닐까 싶다.

 

음성 호출은 지원하지 않는 맥 시리

맥OS 시에라에는 시리가 처음으로 제공된다. 시리 실행은 독이나 상단 메뉴에서 시리 아이콘을 클릭하거나, 단축키로 할 수 있다. 아마 단축키를 주로 쓰게 될 것 같은데, 아이폰에서 지원되는 음성 호출은 제공되지 않는다.

이는 음성 호출 자체가 아이폰처럼 켜져 있는 기기에 적합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애플은 기기마다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담으려고 하고 있다. 하지만 기기 형태가 다르므로 같은 기능이라도 경험은 조금씩 달라진다. 맥은 앞에 앉아 타이핑하는 행동이 기본이다 보니 음성 호출 지원은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생각된다.

 

DSC_1480

 

시리가 받아 쓴 내용에 오류가 있다면, 타이핑으로 수정할 수 있다. 검색은 메타데이터와 타이틀만 된다. 아직 앱 내 검색은 지원되지 않는다. 시리의 검색 결과에 출력되기 위해 써드파티 앱이 추가로 개발해야 하는 사항은 없다.

 

3D 터치 활용도 높아진다

iOS 10은 직접 앱을 실행하지 않고서도 위젯, 알림 창에서 해당 앱의 기능을 예전보다 풍부하게 쓸 수 있도록 했다. 이때 핵심은 3D 터치. 예를 들어 잠금화면에서 받은 메시지 알림을 3D 터치로 꾹 누르면, 바로 답장을 쓸 수 있게 된다. iOS 10 곳곳에 3D 터치를 적용해 사용자 경험의 깊이를 더한 것.

3D 터치는 사용 방식 자체를 바꿀 수 있는 경험이지만, iOS 9에서는 활용도가 다소 낮았다. iOS 10은 기존 사용 방식에서 거치는 여러 단계의 과정을 3D 터치로 대체하는 경험을 담아 편의성을 높였다. iOS 10에서는 3D 터치의 활용도가 비약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DSC_1541

 

알림과 위젯은 iOS 10에 맞춰 디자인을 다시 할 필요가 있다. 현재 상태로도 담아내긴 하지만, 디자인이 바뀌면서 기존 알림과 위젯을 깔끔하게 담아내지 못한다. 게다가 키노트에서 데모로 보여준 ESPN처럼 더 많은 정보를 보여주려면, 추가 개발이 불가피하다.

디자인은 언뜻 보면 기존 플랫에서 한발 물러선 느낌이다. 선과 텍스트로 표현했던 것을 버블(bubble)로 바꾼 것. 하지만 다르게 생각해 보면, 3D 터치를 활용하기 위해선 알림과 알림 사이를 구분할 필요가 있다. 버블 형태이지만 플랫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인터렉션에 깊이를 더했다고 볼 수 있다.

 

아이메시지도 이젠 플랫폼

iOS 10에서 가장 재미난 요소를 많이 추가한 부분이 아이메시지다. 이모티콘 활용도를 높이고, 화면 전체 애니메이션을 적용하고, 메시지에 즉각 응답 기능인 탭백 등 사용자가 즐거워할 요소가 많다.

하지만 사용자나 개발자 모두 눈여겨볼 부분은 아이메시지용 앱을 지원한다는 점이다. 아이메시지용 앱은 애플워치 앱과 유사한 방식이다. 애플워치 앱은 iOS 앱을 기반으로 작동하는데, 아이메시지 또한 그러하다. 스티커 같은 아이메시지에만 설치되는 앱도 있지만, 일반적으로 아이메시지 앱을 설치하면 iOS 앱도 같이 깔린다. 아이메시지 앱 스토어는 별도로 마련된다.

 

DSC_1792

 

이 때문에 개발자는 다양한 기능을 아이메시지에 붙일 수 있다. 송금 서비스를 예를 들어 보자. 카카오는 송금 서비스를 직접 카카오톡에 붙여놨다. 다른 송금 서비스는 카카오톡에서 이용할 수 없다. 하지만 아이메시지 앱을 사용한다면, 송금 서비스를 아이메시지 안에서 구현할 수 있게 된다. 아이폰 사용자라면 누구나 쓰는 채팅 서비스에 자사의 송금 서비스를 붙일 수 있다.

아이메시지 자체가 하나의 생태계가 된다. 영화를 예매하고, 음식을 주문하고, 택시를 부르는 등 다양한 일을 아이메시지에서 할 수 있게 된다.

 

개인 정보 보호와 딥러닝

iOS 10에는 딥 러닝 기술이 적용되어 있다. 이를 통해 사진 앱에서 얼굴, 물체, 장면 등을 인식하고, 사진을 날짜, 장소 등으로 묶어 앨범으로 만들어 준다.

애플은 이를 위해 ‘뉴로넷’을 별도로 만들었다.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는 일종의 두뇌에 해당되는 것으로 이것을 최적화해 iOS에 적용하게 된다. 40mb의 메모리만 써서 라이브러리 상의 모든 사진을 분석할 수 있다. 사진 한장 분석에 100만분의 1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런 분석은 모두 기기 내에서만 이루어진다. 외부로 보내는 것은 없다. 아이폰 하드웨어 성능이 좋아지고, 뉴로넷이 진화할 수록 더 빠르고 정확하게 분석이 이루어지게 된다. 여기서 중요한 건 뉴로넷의 성능이다. 딥 러닝을 통해 성능이 진화되려면 방대한 데이터가 필요한데, 뉴로넷은 어떻게 학습하고 있는 걸까? 여기에 대한 궁금증은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다.

글 – 레미

 

Comment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