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8? 아이폰 X?

 

매년 연말이 되면 만날 수 있는 애플의 새로운 아이폰은 살지 말지만 결정하면 되었지, 어떤 모델을 선택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은 없었다. 1종의 신제품만 내놓았기 때문이다. 그나마 아이폰 6 이후부터 2가지 화면 크기를 채택하기 시작해 약간 갈등이 생기긴 했다.

하지만 올해는 그 갈등의 깊이가 다소 다르다. 지난 9월 발표 당시만 하더라도 당연히 이번엔 아이폰 X라고 생각했지만, 막상 아이폰 8을 손에 쥐어보니 처음으로 무얼 선택해야 할지 혼란스러워졌다. 애플은 이런 고민을 안겨주는 회사가 아닌데 어떻게 된 일인가?

 

DSC04743-2

아이폰 8 (photo by allove)

 

아이폰 8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던 가장 큰 이유는 단순하다. 바로 디자인 때문이다. 애플은 아이폰의 디자인을 2번 이상 같은 걸 쓰지 않았었다. 하지만 아이폰 6 이후부터 아이폰 8까지 무려 4개의 제품이 같은 디자인이다.

사람의 심리는 참 묘하다. 익숙하면 편해서 좋지만, 지겹다. 그러다 보니 새로운 걸 찾는다. 하지만 낯설기 때문에 두려움을 느낀다. 아이폰 8 디자인은 이미 사골 수준이다. 그런데 직접 손에 쥐어 보니 글래스를 사용한 마감은 눈에 보이지 않는 새로움을 느끼기 충분했다. 머릿속이 복잡해지는 순간이다. 글래스 소재를 사용한 건 애플이 처음이 아니건만, 왜 같은 소재라도 애플이 쓰면 달라 보이는 건지. 참 알쏭달쏭하다.

아이폰 X는 완전히 새롭다. 그동안의 관례로 보면 새로운 디자인의 아이폰은 작년에 나왔어야 했지만, 애플은 올해로 미뤘다. 그만큼 공들인 모델이다. 아이폰 X는 상상했던 그런 디자인이다. 전면에 어떠한 버튼 없이 화면만 가득 차 있는.

화면 크기는 5.5인치의 아이폰 8 플러스보다 더 큰 5.8인치를 사용하지만, 제품 크기는 4.7인치의 아이폰 8보다 약간 더 큰 수준이다. 제품이 작다 보니 5.8인치 화면이 작다는 착각마저 든다.

 

DSC_9964-2 copy

아이폰 X

 

전면 가득 화면 적용에서 알 수 있듯이 아이폰의 트레이드마크라고 할 수 있는 홈버튼이 아이폰 X에는 없다. 지문인식 기능인 터치 ID를 품고 있는 홈버튼은 아이폰에서 편리한 기능 중의 하나다. 얼굴 인식 기능인 페이스 ID가 아이폰 X에 새롭게 도입되긴 했지만, 홈버튼의 부재는 앙꼬 없는 찐빵을 대하는 기분이다. 물론 홈버튼이 없어진 아이폰 X의 사용 방식이 불편하지는 않지만, 아이폰 8의 홈버튼이 계속 눈에 밟힌다.

아이폰 8과 아이폰 X의 외형은 완전히 달라졌지만, 두뇌 역할을 하는 칩은 동일한 걸 쓴다. 애플은 이 칩의 이름을 ’A11 바이오닉’이라고 붙였다. 같은 두뇌를 지니고 있으니 둘 사이의 똑똑함은 우열을 가릴 수 없다.

그런데도 미묘한 차이는 있다. 2가지 정도 꼽아보면, 먼저 디스플레이가 다르다. 아이폰 8은 기존 아이폰에서 쓰던 IPS지만, 아이폰 X는 OLED를 쓴다. IPS는 LCD로 화면이 빛을 내기 위해 별도의 백라이트가 필요하지만, OLED는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백라이트가 없다. 더 얇게 만들 수 있으며, 색상 표현, 명암비, 소비 전력 등에서 LCD보다 더 좋다.

흥미로운 부분은 애플이 OLED를 다루는 방법. OLED는 이미 몇 년 전부터 스마트폰에 쓰이고 있으며, 보통 기본 화면 세팅이 비비드이다 보니 쨍해 보여 다소 이질적이다. 하지만 애플은 OLED에서도 자연스러운 색을 쓴다. 말하지 않으면 아이폰 X가 OLED인지 모를 정도다. 물론 사진이나 동영상에서 표현하고자 하는 명암과 색을 아이폰 8보다 더 잘 보여준다.

 

DSC04744

아이폰 8 (photo by allove)

 

두 번째는 페이스 ID. 이 기능은 아이폰 X에만 들어가 있는데, 적외선 카메라, 투광 일루미네이터, 도트 프로젝트 등 3가지 부품을 묶은 트루뎁스(TrueDepth) 카메라 시스템으로 작동된다. 도트 프로젝터가 얼굴에 3만 개 이상의 점을 투사해 입체적인 얼굴 맵을 만들고, 적외선 카메라가 얼굴 맵을 판독해 일치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투광 일루미네이터는 보이지 않는 적외선 조명을 비추어 어두운 곳에서도 얼굴을 식별할 수 있게 해준다.

애플은 작년 아이폰 7 플러스에 2개의 렌즈를 채택하고, 인물을 뚜렷, 배경은 흐리게 촬영해 주는 ’인물 사진 모드’를 내놓은 바 있다. 그동안 베타로 제공되던 인물사진 모드는 이번에 정식 버전이 되었는데, 2개의 렌즈로 구현하는 기능이다 보니 전면 카메라에서는 쓸 수 없다.

하지만 아이폰 X는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을 활용해 전면 카메라에서도 인물 사진 모드를 지원한다.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이 얼굴을 정확하게 인식, 나머지 부분을 흐릿하게 처리해 버리는 방식으로 이걸 구현했다.

그동안 아이폰에서 지문 인식 기능인 터치 ID를 무척 편리하게 써왔기 때문에 그것이 사라진 아이폰 X에 대해 걱정하는 이도 있을 테다. 하지만 페이스 ID는 단순 보안 기능이 아니다. 내가 너의 주인이라고 일일이 알려주지 않아도 마치 친구처럼 나를 한눈에 알아보고 잠금을 해제한다. 주인을 알아보는 아이폰인 셈이다.

 

DSC_9921-2 copy

아이폰 X

 

새로운 기술을 사용한 탓에 아이폰 X의 가격은 정말 손 떨릴 정도로 비싸다. 애플 온라인 스토어 기준 64GB 142만 원, 256GB 163만 원이다. 반면에 구매의 망설임이 없는 듯하다. 아이폰 X가 출시되는 나라마다 줄서서 구매하는 풍경은 여전했으며, 국내 또한 정식 출시일인 11월 24일 자정에 오프라인 판매를 시작하다 보니 야밤에 구매행렬이 길게 이어지기도 했다. 참고로 아이폰 8은 64GB 99만 원, 256GB 120만 원, 아이폰 8 플러스는 64GB 113만 원, 256GB 134만 원이다.

애플은 왜 아이폰 8과 아이폰 X를 동시에 내놓았을까? 속내는 애플만 알겠지만, 개인적으론 자신감 부족이 아닐까 싶다. 만약 스티브 잡스였다면, 아이폰 8은 없었을 가능성이 높다. 마치 ’너넨 이걸 좋아하게 될 거야. 그냥 사서 쓰면 돼’와 같은 마인드가 스티브 잡스다. 아이폰 X는 지금껏 나온 아이폰 중에서 가장 큰 변화다. 장사에 소질이 있는 팀 쿡 입장에서는 실리를 더 따졌다고 볼 수 있다.

이성적으로는 아이폰 8이 합리적이지만, 새로운 디자인의 아이폰 X도 경험해 보고 싶다. 새로울 것 없어 보였던 아이폰 8을 직접 만져보니 아이폰 7에는 없던 매력이 있고, 아이폰 X를 선뜻 선택하자니 높은 가격이 이성을 깨운다. 그만 고민을 끝내고 뭐든 선택해야겠다. 무얼 선택하던 만족하면서 쓸 테니 말이다.

덧, 저는 결국 아이폰 X를 구매해 쓰고 있습니다.

글 / 레미 (lemy3048@gmail..com)

※ 얼루어에 기고한 글입니다.

 

- 모바일로 편하게 소식받기 -






Comment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