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예술가들을 위한 스타일러스 ‘Pencil’

 

가끔 웹서핑을 하다 아이패드로 그렸다는 멋진 스케치를 보면 눈이 휘둥그레진다. 정말 펜촉에 잉크를 묻혀 그린 것 같은 느낌 있는 선, 은은하게 화면을 수놓은 채색. 뭘로 그렸는지 알아보면 하나 같이 이 앱을 쓰더라. ‘Paper by FiftyThree’라는 스케치 앱이다. 알고 보니 요즘 완전 대세다.

 

1

 

워낙 낙서나 그림을 끄적이는 걸 좋아해서 한 번 써봤는데, 손가락으로 꼬물대는 건 영 성에 차지 않는다. 그렇다고 아이패드에 딱 맞는 스타일러스도 찾지 못했다.

그런데, 이게 웬일! Paper by FiftyThree에서 정전식 스타일러스를 출시했다는게 아닌가. 연말이라 돈 들어갈 일 투성인데…지름신이 총총 강림하셨다.

 

2

 

어떤 물건인지나 살펴봐야지. 제품명은 ‘Pencil’. 어쩜 이리 명쾌하고 직관적일까. 실제 연필의 모습을 그대로 닮은 디자인도 재미있다. 나뭇결을 그대로 살린 바디에 접촉부는 검은 고무 소재로 연필의 흑심을 표현했다. 블루투스 싱크 기능으로 간편하게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스타일러스를 들고 Paper by FiftyThree 앱 화면 하단에 있는 연필 모양 아이콘에 ‘콕’ 찍어주기만 하면 자동으로 연결이 된다고.

펜 뒷꼭지(?)는 지우개 기능을 하니 굳이 툴을 변경하지 않아도 쉽게 슥삭슥삭 지우고, 그리고.

동영상을 보니 제법 필기감이 부드러워 보인다. 화면 위에서 묵직하지만 매끄럽게 움직이며 선을 만들어 내는 모습이 흥미롭다. 펜촉이 두툼한데도 섬세한 스케치가 가능하더라. 앱 개발사가 만든 만큼, 프로그램과 최적화가 이루어진 듯. 스타일러스로 선을 그리고 손가락으로 문질러서 번짐 효과를 주고… 그림을 그리는 일련의 과정들이 아주 직관적으로 흘러간다.

 

3

 

Pencil로 그림을 그리는 동안에는 손가락 터치를 인식하지 않으니 편한 자세로 스케치를 즐길 수 있을 것!

좀 더 자세히 알아보니, Paper 앱에서 내가 그린 그림을 몰스킨의 노트로 만들어주는 상품까지 있더라. 소장하고 싶은 마음이 치밀어 오른다.

 

4

 

아이패드 스마트 커버에 착 달라붙는다고 하니 잃어버릴 걱정도 없겠다. 리튬 이온 배터리가 내장돼 있으며, USB 단자로 간편하게 충전할 수 있다.

잘 만든 앱에 잘 만든 펜까지 쥐어주었으니 게임 오버다. 감성 폭발하는 이 계절에 바깥에서 오들 오들 떨며 지나가는 사람들의 모습이나 스케치하면 딱이겠다.

 

5

6

7

 

남들이 그린 그림을 보면 나도 자신감이 막 생기는데…. 음. 3세대, 4세대 아이패드와 아이패드 미니, 아이패드 에어를 지원한다. 가격은 Graphite 모델이 49.95달러, Walnut 모델이 59.95달러. 한참 갖고 놀다 보면 결국 질릴 걸 알면서도 사고 싶은 이 기분. 누가 사줬으면. 아아.

 




Comment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