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태그가 위치를 알려주는 방법

어쩌면 애플이 근래 내놓은 것들 중에서 가장 관심을 받지 못하는 제품을 꼽자면 바로 에어태그가 아닐까요? 에어태그는 애플의 위치 추적용 액세서리입니다. 자주 잃어버리는 자동차 열쇠나 지갑 같은 데에 걸어두면 여기저기 헤매지 않아도 순식간에 찾아낼 수 있습니다.

Continue reading “에어태그가 위치를 알려주는 방법”

[WWDC21리뷰] ②iPadOS15, 컴퓨터로서의 아이패드

WWDC21 두 번째 이야기는 아이패드입니다. iPadOS는 분명 그 특징이 있지만 얼마 전까지는 아이폰의 iOS에 더 의존도가 높았고, 이제는 아이폰보다 맥을 보조하는 또 다른 컴퓨터로서의 역할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아마도 iOS에서 iPadOS로 분리된 가장 큰 이유겠지요.

Continue reading “[WWDC21리뷰] ②iPadOS15, 컴퓨터로서의 아이패드”

[WWDC21] ②아이패드와 맥OS, 닮아가는 것 넘어 더 끈끈하게 연결

아이패드의 운영체제가 iOS에서 iPadOS로 분리된 지도 이제 딱 2년이 됐다. 맥OS는 지난해 빅 서를 계기로 아이패드의 환경을 더 끌어안기 시작했다. 맥과 아이패드는 각자의 특성은 명확하지만 기능적인 부분, 그리고 콘텐츠와 서비스를 다루는 연결성에 대해서는 더 긴밀해졌다.

Continue reading “[WWDC21] ②아이패드와 맥OS, 닮아가는 것 넘어 더 끈끈하게 연결”

자사칩 적용한 맥북 만들겠다: 애플 WWDC 2020 키노트 정리

6월 22일 애플의 개발자 컨퍼런스인 WWDC20이 개막했다. 매년 수천 명이 실리콘밸리에 모여 애플의 생태계와 관련된 새로운 기술들을 나누는 이 행사는 올해 코로나 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열리게 됐다. 키노트 역시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중계됐다. 생방송은 아니고 미리 녹화된 영상으로 진행했는데 덕분에 아주 짜임새 있고 탄탄하게 진행됐다. 이런 식의 발표도 익숙해지는 듯하다.

Continue reading “자사칩 적용한 맥북 만들겠다: 애플 WWDC 2020 키노트 정리”